본문 바로가기

활동/입장•성명

[기자회견] 러시아 푸틴은 우크라이나 침공을 즉각 중단하라!

전쟁을 멈춰야 합니다. 경기,수원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이 전쟁을 중단하라는 목소리를 담은 기자회견을 진행했습니다. 

[기자회견문]

러시아 푸틴은 우크라이나 침공을 즉각 중단하라!

지난 2 24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은 특별군사작전 개시를 승인하며 우크라이나 영토에 대한 공습을 시작하였다. 이후 지금까지 러시아군의 무차별적 공격으로 인해 군인과 민간인을 포함해 4천여 명의 사상자가 발생하였고, 사상자 수는 계속해서 증가하고 있다. 우리는 전쟁을 반대한다. 전쟁이 일으키는 모든 파괴와 폭력을 반대한다. 러시아 정부가 내세우는 어떤 이유도 침공을 정당화할 없다. 우리는 세계 곳곳에서 반전을 외치는 시민들과 함께 엄숙히 요구한다. 푸틴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영토에서 러시아군을 당장 철수시켜라. 우크라이나에 대한 모든 공격행위를 중단하라.

 2차례의 세계 대전과 냉전체제를 겪으며 시민들은 갈등과 반목이 인류에 어떤 악영향을 끼치는지 학습했다. 이번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은 인류가 학습하고 깨우친폭력은 정당화될 없다 가르침에 역행한다. 러시아 정부는 우크라이나를 침공하며 민간인의 피해는 없을 것이라 공언했다. 침공 6일만인 3 2일에 러시아군은 집속탄을 민간인 거주지역에 사용했다. 이는 유엔헌장은 물론이고집속탄에 관한 협약마저도 위반하는 행위다. 전쟁에는 눈이 없다. 전쟁은 군인과 민간인을 구분할 없다. 전쟁은 피해자와 가해자를 남길 뿐이다.

 한국전쟁이 끝난 70년이 되어 간다. 한국의 시민들은 아직 전쟁 위에 살고 있다. 전쟁이 남긴 상처는 세대를 건너 흉터를 남긴다. 경기도에 거주하는 시민들은 아직도 군공항이 쏟아내는 전투기 굉음에 시달린다. 우리는 이런 일이 우크라이나 동료 시민들에게도 일어나길 원하지 않는다.

 전쟁의 참상 속에서 우리는 우크라이나 시민들의 인류애를 확인했다. 러시아 군을 치료하는 우크라이나 의료진, 고립된 러시아 군인에게 먹을 것을 제공하는 시민 감동적인 모습이 매스컴에 소개됐다. 러시아의 시민들도 전쟁 반대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정치는 폭력을 선택했지만 시민들은 연대를 선택했다. 우리는 우크라이나 시민들에 연대한다. 다시 요구한다. 푸틴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영토에서 러시아군을 당장 철수시켜라. 우크라이나에 대한 모든 공격행위를 중단하라.

2022 3 7

경기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민주노총 경기도본부, 수원시민사회단체협의회, 615 경기본부, 전교조 경기지부

Putin must stop Russian invasion of Ukraine immediately

On February 24, Russian President Vladimir Putin approved the start of a special military operation and began air strikes on Ukraine's territory. Since then, the Russian military's indiscriminate attacks have resulted in approximately 4,000 casualties, including soldiers and civilians, and the number of casualties continues to increase. We are against war. We oppose all destruction and violence caused by war. No reasons put forward by the Russian government can justify the invasion. Stop the war. We solemnly call for it along with people from all over the world. Putin must withdraw Russian troops from Ukraine's territory immediately. Stop all aggression against Ukraine.
Through the two world wars and the Cold War, people learned how conflicts and antagonisms harm humanity. Russia's invasion of Ukraine goes against the lesson humanity has learned and realized: "violence can never be justified." The Russian government has proclaimed that there would be no civilian casualties as it started to invade Ukraine. On March 2, six days after the invasion, however, the Russian army used cluster bombs against residential areas. This violates not only the UN Charter but also the Convention on Cluster Munitions(CCM). War has no eyes. War cannot distinguish soldiers from civilians. War leaves only victims and perpetrators.
Although 70 years have passed since the Korean War, Korean people are still living in war. The abuses of war leave scars across generations. In particular, citizens living in southern Gyeonggi Province are still suffering from the roar of fighter jets from military airports. We do not want this to happen to our fellow citizens of Ukraine.
Amid the horrors of war, we saw the humanity of Ukrainian citizens. Soulful images of Ukrainian medical staff treating Russian soldiers and citizens providing food to isolated Russian soldiers were introduced in the media. Russian citizens are also raising their voices against the war. Politics chose violence, but people chose solidarity. We are in solidarity with the people of Ukraine. We demand once more that Russian president Putin should withdraw Russian troops from Ukraine's territory immediately. Stop all aggression against Ukraine.
Gyeonggi Association of Civil Society Organizations
Korean Confederation of Trade Unions Gyeonggi Headquarter
Suwon Council of Civil Society Organizations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