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 밀양송전탑 전국대책회의 철도노조 지지, 박근혜 정권 규탄 성명서[성명] 밀양송전탑 전국대책회의 철도노조 지지, 박근혜 정권 규탄 성명서

Posted at 2013. 12. 23. 15:48 | Posted in 논평,성명,보도자료

[밀양송전탑 전국대책회의 철도노조 지지, 박근혜 정권 규탄 성명서]



정부와 다른 주장은 모두 불법으로 규정하고


공권력으로 탄압하는 박근혜 정권 규탄한다!


우리는 밀양주민과 철도노동자에 가해진 부당한 국가폭력을 연대와 희망으로 넘어설 것이다.

우리는 밀양주민 고 유한숙 어르신의 죽음과 철도노동자 탄압의 책임을 묻고
2차 밀양희망버스를 통해 시대의 아픔과 공감하며 다시 희망을 이야기할 것이다!



밀양 송전탑 공사를 반대하는 밀양주민과 철도 민영화를 반대하는 철도노동자에게 가해진 공권력의 탄압은 조금도 다를 바가 없다. 정부의 정책에 반대하면 모두 불법이라 규정하고, 물리력을 동원한 강경 대응으로 일관하는 박근혜 정부의 지난 1년은 쫓겨나고 내몰리는 서민들에게 참담한 시간이었다.

지난 10월 1일 정부와 한전이 막대한 공권력을 동원해 밀양송전탑 공사를 강행한 이래, 밀양에서는 이미 민주주의는 물론 인간으로서 최소한의 도리도 사라졌다. 밀양 상동면 고정마을 주민 고 유한숙 어르신이 세상을 떠나신 당일에도 한전은 공사를 중단하지 않았다. 밀양시내에 마련하려던 분향소는 경찰에 의해 무참히 짓밟혔고, 유족과 밀양주민들은 비닐 한 장에 의지해 노숙하며 분향소를 지키고 있다.

정부와 경찰의 무도함은 서울에서도 적나라했다. 경찰은 압수수색 영장이 기각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체포영장만을 들고 민주노총 사무실에 대한 사상 초유의 불법 침탈을 감행하였으며, 막아선 노동자・시민들을 코앞에 둔 채 유리문을 부수고 최루액을 뿌리며 마구잡이로 연행했다. 법의 집행을 자임하는 공권력이 불법과 밀어붙이기를 일관하고 있는 폭거에 우리는 분노하며 이러한 상황에서도 ‘원칙’타령만 늘어놓는 박근혜 대통령을 규탄하지 않을 수 없다. 경찰청장은 자진 사퇴하고 박근혜 대통령은 민주노총과 경향신문에 사과해야한다.

밀양송전탑 전국대책회의는 철도 민영화를 반대하며, 철도 민영화 저지를 위한 철도 노조의 정당한 파업을 지지한다. 전기는 밀양주민의 눈물을 타고 흐르고, 기차는 철도 노동자의 눈물을 따라 달린다.우리는 밀양주민과 철도노동자에 가해진 부당한 국가폭력을 연대와 희망으로 넘어설 것이다.

고 유한숙 어르신 서울 시민분향소를 정리하면서 우리는 새로운 싸움을 준비한다. 오는 12월 26일(목) 오전 11시 기자회견을 통해 공표 될 2차 밀양희망버스는 우리 시대의 상처받고 억압된 민중들의 아픔과 함께 할 것이다. 밀양송전탑 공사 중단과 탈핵 에너지 정책 수립은 철도 노조 탄압 중단과 철도 민영화 반대 입장은 다른 말이 아니다. 다시한번 철도노조의 정당한 파업을 지지하며, 철도 노동자들의 노동에 감사한다. 우리는 함께 싸우고 함께 이길 것이다.


2013년 12월 23일
밀양송전탑 전국대책회의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