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가요] 2019 국제 아이다호 무지개가 광ː(光/狂)나는 밤 대행진[함께가요] 2019 국제 아이다호 무지개가 광ː(光/狂)나는 밤 대행진

Posted at 2019.05.03 17:01 | Posted in 활동소식/이슈&사람

 

벗바리 여러분 다가오는 5월 17일은 국제성소수자혐오반대의날 (아이다호)입니다. 다산인권센터는 2019국제성소수자혐오반대의날(IDAHOBIT) 공동행동에 공동주최로 함께합니다.

 

ㅇ다가오는 5월 17일 저녁 7시부터 진행하는 2019 아이다호 무지개가 ː(/)나는 밤 대행진에 함께 갑시다! 함께 하실분들은 다산인권센터(031-213-2105)로 언제든지 연락주세요^_^ 카카오톡 플러스친구로도 문의 가능합니다!

일정은 다음과 같습니다. 

저녁 7시~7시 40분 사전집회(세종로 소공원)

저녁 8시~9시 행진(종로3가 쪽으로)

저녁 9시~9시 30분 정리집회(남인사마당)

 

 

아이다호는 1990 5 17일 세계보건기구가 동성애를 정신질환 목록에서 삭제한 것을 기념하여 제정된 날로, 2004년부터 전 세계에서 성소수자 혐오와 처벌에 저항하는 다양한 활동들이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한국의 경우 2012년부터 성소수자차별반대무지개행동 차원에서 아이다호를 기념하는 여러 캠페인들을 진행해 왔습니다. 

 

2019년 아이다호의 슬로건은 평등과 안전(Equality & Safety)’입니다. 한국사회에서는 지난 2017년 육군 내 동성애자 색출 사건, 2018년 인천퀴어문화축제에서의 증오범죄, 게이 커뮤니티를 배제하는 종로3가 도시재생사업 등 성소수자와 혐오와 차별없이 안전을 누릴 수 있는 기반을 좁히는 일들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한편으로 성중립화장실과 같은 이슈에서는 안전을 이유로 트랜스젠더, 젠더퀴어에 대한 혐오를 정당화하는 일도 발생하고 있습니다. 이에 무지개행동은 이번 아이다호를 맞아 안전이 국가로부터 시혜적으로 주어지는 것이 아닌 성소수자가 당연히 누리고 국가에 요구할 수 있는 권리라는 것을, 그리고 모두가 안전한 사회는 결코 특정 집단을 배제하는 것이 아닌 모두가 평등해야만 달성할 수 있는 사회라는 것을 보여주고자 합니다.

 

다산인권센터 카카오톡 플러스 친구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