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평]세월호 참사 희생자와 유가족을 향한 모욕을 중단하라[논평]세월호 참사 희생자와 유가족을 향한 모욕을 중단하라

Posted at 2019.04.18 09:58 | Posted in 논평,성명,보도자료

하지 말아야 할 말들의 참사
[논평]세월호 참사 희생자와 유가족을 향한 모욕을 중단하라

세월호 참사 이후 5년이다. 5년은 어떤 시간이었는가. 유가족과 피해자, 그리고 시민들이 진실을 찾아가는 여정이었다. 국가권력에 의한 진상규명 방해가 광범위하고 조직적으로 펼쳐진 시간이었고 희생자와 유가족을 모욕하는 이들이 얼굴을 들이밀고 등장한 시간이기도 했다. 그래서 세월호 참사는 여객선이 침몰한 2014년 4월 16일, 그 바다에서 시작되었으며 지금도 진행 중인 사건이다.

5주기를 마주한 오늘도 자유한국당 전 국회의원들의 막말을 접했다. 이들의 얼굴과 말은 낯익다. 혐오의 말들은 낯설지 않다. 이들은 2014년부터 참사의 진상규명을 반대하기 위해 조직적으로 등장했다. 새누리당 정치인에서부터 인터넷 카페의 회원까지 면면이 다양했으며 분명한 의도를 가지고 있었다. 지금도 여전하다.

오늘도 그들의 일부는 기억식 장소까지 찾아가 괴롭힘을 말들을 쏟아내었다. 그야말로 하지 말아야할 말들의 참사가 지속되고 있다. 말은 위력에 의한 폭력과 다르지 않고, 말의 주체가 권력을 가질수록 그 힘은 세진다. 영향력은 발 없는 말이 되어 이곳저곳으로 퍼져 희생자와 가족들, 피해자의 삶을 모욕하고 짓밟는다.

슬픈 사건이 가져다 준 충격은 5년이 지났지만 여전히 작지 않다. 시민들의 애도는 상실의 아픔에 처한 이들을 위로하기에 충분하지 않았다. 국가가 지키지 못하고 오히려 참사의 진실을 가린 사건의 규명은 아직 제대로 시작도 되지 못했다. 이 모든 것들 앞에서 ‘말’은 피해자의 입장을 우선 고려하고, 다시금 고려해도 뱉지 말아야할 것들 투성이다. 그런데 하물며 혐오의 언사가 난무하다. 그 말은 도적이 쥔 칼과 같다.

우리는 오늘 그들에게 ‘징글징글하다. 그만 우려 먹으라’는 말을 되돌려주려 한다. 피해자들을 괴롭히는 언동을 그만두라. 가만히 있으라. 하지 말아야할 말들의 참사를 중단하라. 당신들은 오늘 다시금 참사의 가해자로 역사에 등장하고 있다. 제발, 그 입을 다물라. 말의 죄를 지은 당신들은 지속되는 참사의 새로운 범인이다.

2019년 4월 16일

다산인권센터

 

이미지출처:

https://www.google.com/search?q=%EC%84%B8%EC%9B%94%ED%98%B8+%EB%A7%89%EB%A7%90&newwindow=1&source=lnms&tbm=isch&sa=X&ved=0ahUKEwiDl7PO-NjhAhULPnAKHZWHDzQQ_AUIDigB#imgrc=0Ce0drcE_PsurM: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