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몸살 8호_'겨울호'] 활동가 에세이_“그럼, 저도 초대해 주실래요?”[온라인 몸살 8호_'겨울호'] 활동가 에세이_“그럼, 저도 초대해 주실래요?”

Posted at 2021. 1. 18. 12:48 | Posted in 회원소식지 <몸살>

[“그럼, 저도 초대해 주실래요?”]

 

2021년이 시작하고 벌써 열흘이 흘렀습니다.

새해를 어떻게 맞이하고 계신가요?

 

코로나19로 저희도 재택활동과 집콕하는 시간이 많아졌습니다.

오랜만에 일본영화 카모메 식당(2006)’을 다시 보았습니다.

미도리씨, 만약에 내일 세상이 끝난다면 당신은 뭘 하겠어요?

내일 세상이 끝난다면?

생각을 애기해봐요

글쎄? 제일 먼저, 아주 맛있는 음식을 먹고 싶어요

그럴 줄 알았어요. 저 역시 마지막 식사로 엄청나게 맛있는 걸 먹고 싶어요.

아주 좋은 재료를 사다가 음식을 많이 만들고,

제가 사랑하는 사람들을 모두 초대해서 성대한 파티를 열고 싶어요.”

그럼, 저도 초대해 주실래요?”

 

특별한 대화가 아니지만,

요즘 쉽게 주고받을 수 없는 특별한(!) 대화의 장면입니다.

저 대사를 듣는 순간 바로! 우리의 시그니쳐 라고 할 수 있는 만두잔치가 생각났습니다.

우리도 다산을 애정하는 모든 사람들을 초대해서 성대한 잔치를 열고 싶다 생각했습니다.

서로의 수고를 격려하고, 새로운 한 해를 맞이하며 희망을 이야기 할 수 있는 잔치를...

그리고 당신이 초대를 요청하기 전에 우리가 먼저 당신을 초대하고 싶습니다.

누군가를 초대하고 환대하는 것이 어려운 요즘이기에 꿈같은 일상이라 생각하니

그동안의 일상이 특별합니다.

 

연이은 강추위와 예기치 못한 위험의 상황들이 우리의 걱정을 부르지만,

새해 다짐한 소망을 차근차근 모두 이루는 한 해되시길 바랍니다.

그 소망 중 우리 세상의 인권이 일상이 되는 소망도 하나 포개어 넣어주시면 좋겠습니다.

 

다산인권센터도 인권이 일상이 되길 바라며 2021년도 인권현장에서 여러분과 뜨겁게 만나겠습니다.

우리를 언제나 인권의 현장에 초대해 주시길 바라며,

모두의 일상의 평화와 안녕을 빕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