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올해의 인권 10대 뉴스2012년, 올해의 인권 10대 뉴스

Posted at 2012.12.11 11:38 | Posted in 활동소식

2012년, 인권활동가들이 뽑은 

'올해의 인권 10대 뉴스'


본 결과는 <인권단체연석회의>가 12월 3일부터 7일까지 전국의 인권단체 활동가들과 회원들이 50여가지의 인권이슈 중 투표를 거쳐 선정한 것입니다. 무순입니다.


◆ 2012년에만 4명의 노동자가 목숨을 잃고 거리농성, 단식농성에 고공농성까지 벌이고 있는 쌍용자동차 노동자들 

내용보기



◆ 구럼비 바위 발파, 끝나지 않은 제주해군기지 반대 운동

내용보기



◆ 반인권인물 현병철 인권위원장,국내외 반대운동 일어나. 청와대, 시민사회 반대 무시하고 연임 강행

내용보기



◆ 학생인권 발목 잡는 교과부, 초․증등교육법 시행령 개악으로 또다시 민폐

내용보기



◆ 장애등급제 폐지와 활동지원 하루 24시간 보장을 요구하던 중증장애여성 김주영씨, 활동지원이 없는 사이 화재로 숨져

내용보기



◆ 근로복지공단, 삼성전자 반도체 조립공정 ‘재생불량성 빈혈’을 산업재해로 첫 인정. 뇌종양 투병하던 삼성반도체 노동자 이윤정 씨 사망

내용보기



◆ 만도, SJM에 기습 노조탄압 직장폐쇄 용역 수백 명 투입. 노동자들의 파업 현장에서 용역에 의한 폭력문제돼

내용보기



◆ 쌍용자동차 정리해고노동자 복직, 제주해군기지 건설 반대, 용산참사 진상규명을 위한 SKYACT_스카이공동행동이 출범. 2012생명평화대행진을 마치고 함께살자 농성촌 농성 전개

내용보기



◆ 용산참사와 공권력의 문제를 담은 <두 개의 문> 개봉. 개봉 3개월 만에 7만 3천여 관객 돌파

내용보기



◆ MBC 노조, '김재철 사장 퇴진' 170일 최장기 파업 (1.30~7.18)

내용보기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활동소식] <두개의 문> 수원상영, 1천여명 동시 관람[활동소식] <두개의 문> 수원상영, 1천여명 동시 관람

Posted at 2012.07.19 11:30 | Posted in 활동소식


용산참사의 진실을 다룬 <두개의 문> 수원상영회가 어제(18일) 수원CGV에서 진행됐습니다. 애초 4시, 7시 30분 두 개관을 대관했으나...밀려드는 예매를 감당하기 힘들어 결국 총 5개관을 대관하게됐습니다. 천여명이 넘는 시민들이 <두개의 문>을 함께 관람했습니다. 수원시의 염태영 시장님을 비롯해 시청 공무원 3백여명도 함께 관람해 주셨습니다. 

 
김일란 감독님과 다산인권센터 박진 활동가가 영화에 대한 소개도 함께 진행했습니다. 영화 시작전에 진행되는 관계로 관객들과 많은 이야기를 나누진 못한 아쉬움이 있었지만, 우리가 알아야 할 진실 그리고 다시는 참혹한 일들이 벌어지지 않도록 마음을 모으자는 이야기를 했습니다.

 
이번 <두개의 문> 수원상영회를 위해 힘써주신 천주교대리구청 양기석 신부님과 민주노총수원지부의 이선희 차장님 그리고 출연자 중 한명인 박진 활동가와 김일란 감독님의 기념촬영 ^^

 
전국적으로 5만여명이 관람한 <두개의 문>은 아직도 해결되지 못한 용산참사의 진실의 문을 여는 출발입니다. 뿐만아니라 쌍용자동차, 강정마을, 밀양 송전탑 현장, 두물머리 등 제2, 제3의 용산참사로 이어지는 대한민국의 현실을 바꿔내는 시발점입니다. 함께 보고, 함께 기억하고, 함께 마음을 모아내는 계기입니다.

※ 이번 수원 상영회에서 남은 수익금과 현장에서 십시일반 모금된 금액은 전액 용산참사 유가족분들께 전달할 예정입니다. 

※ 함께 관람해주신 많은 분들께 감사드리며, 주변분들에게 <두개의 문> 꼭 추천해주시기 바랍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논평] 용산유족과의 면담, 공식거절한 현병철을 규탄한다![논평] 용산유족과의 면담, 공식거절한 현병철을 규탄한다!

Posted at 2012.07.10 10:09 | Posted in 논평,성명,보도자료

어제(9일) 국가인권위원회앞에서 진행된 용산참사진상규명위원회와 유가족, 구속된 철거민들의 가족들이 기자회견을 진행했습니다. 현병철 인권위원장에게 용산참사 진상규명과 사과를 촉구하는 기자회견 후 면담을 요청했으나 4시간을 기다린 끝에 나온 대답은 "2009년에 입장을 밝혔기에 유가족들을 만날 이유가 없다"는 말뿐이었습니다.



용산유족과의 면담, 공식거절한 현병철을 규탄한다!
4시간 동안 문전박대 끝에 준 답변은  “용산 건으로는 만나지 않겠다”


사진출처 : 민중의 소리




현병철 인권위원장은 이제 뻔뻔함의 대명사에서 인면수심의 대명사로 등극하려는가! 어제 용산유족들이 면담을 하자고, 면담날짜를 잡아달라고 4시간이나 인권위원회에서 기다렸지만 문전박대를 당하였다. 용산 유족들이 4시간을 기다린 끝에 위원장으로부터 들은 답변은 “2009년 사건과 관련해서는 용산 유족과 만나지 않겠다”는 공식 거절이었다. 현병철은 2009년 용산 유족들과 구속자들에게 대못을 박았던 것을 참회하기는커녕, 자신은 당시에 입장을 밝혔다며 할 말이 없다는 후안무치의 태도를 보였다. 

현병철은 2009년 1월 진정된 사건을 1년을 끌어온 것도 모자라 재판을 받고 있는 용산참사 철거민에 대해 의견서를 제출하자는 안건을 다루던 2009년 12월 28일 전원위원회에서 11명의 전원위원 중 6명이 찬성했음에도 가결처리를 하지 않고 일방적으로 회의를 페회시킨 바 있다. 이때 그는 유명한 “독재라도 어쩔 수 없다”는 명언을 남기며 회의장을 빠져 나갔다. 

그런 그가 얼마 전 위원장 연임에 따른 청문회를 준비하기 위해 용산참사를 다룬 영화 <두개의 문>을 보러갔다 관객에 의해 쫓겨났다. 이에 유족들은 어제(7.9.) 영화를 보기 전에 먼저 유족에게 사과하고 해명하라며 면담을 요청했으나 거절당했다. 면담을 요청한 오후 1시경에는 사전에 면담요청을 하지 않았고, 3시 전원위원회가 있으니 안 된다는 것이었다. 이에 기자회견을 마친 2시 9분경 용산 유족들과 구속자 가족들은 위원장실이 있는 13층을 가려했으나 엘리베이터를 꺼서 13층도 가지 못해 사무총장실이 있는 12층에서 기다리는 문전박대를 당했다. 2시 30분경 용산유족들은 한발 양보해서 위원장과의 면담날짜라도 잡아달라고 요청했다.

그러나 실무담당자는 사무총장이 없다며 면담날짜를 질질 끌었으며, 나중에는 전원위원회가 끝나면 말해주겠다고 하였다. 비서실에 전화해도 비서실에서는 직접 날짜를 잡지 않는다며 면담약속을 잡는 것을 회피하였다. 용산 유족들은 전원위원회가 끝날 때까지 기다렸으나 아무 답변이 오지 않았다. 오후 5시30분경 전원위원회가 끝났다는 이야기를 듣고 위원장 면담약속을 듣기 위해 엘리베이터에서 기다렸으나 인권위원들과 인권위원장은 용산 유족들에게 답변도 하지 않고 계단으로 도망치듯 건물을 빠져 나갔다.

그러다 만난 인권위원장 면담을 담당한 실무자와 홍보협력과장에게 용산유족들은 “면담 약속은 어떻게 되었냐”고 물었다. 그러나 돌아온 답변은 “그동안 위원회는 이 사안에 대해 의견을 밝혔으므로 면담은 하지 않겠다”는 공식 거절이었다. 유족이 “2009년 왜 안건처리를 막았는지와 독재라도 어쩔 수 없다고 한 것에 대해 사과를 들은 적이 없다, 왜 당사자들에게 사과를 하지 않느냐?”고 묻자 자기들은 모르겠다며 “위원장님은 용산유족과 당시 사건과 사과를 내용으로 하는 면담은 거절한다”고 하였다. 기가 막힌 일이다. 어찌 인간의 탈을 쓰고 자신이 저지른 악행에 대해 돌아볼 줄도, 상대에게 미안함조차 느끼지 못한단 말인가!

아직 용산참사의 진실은 밝혀지지 않았다. 그리고 2009년 용산 유족들에게 사죄해야할 인물들은 아직까지 사과조차 없다. 현병철 위원장마저 용산유족에게 사과하지 않겠다고 하니 아직 진실을 향한 여정이 얼마나 많이 남았는지 알 수 있어 안타깝다. 나아가 현병철 인권위원장이 인권이 아닌 권력에 충성하기 위해 인간으로서의 영혼마저 버린 인물임을 만천하에 밝힌 셈이다. 또한 그가 연임된다면 얼마나 많은 힘없는 약자들이 피눈물을 흘릴지 증명한 것이다. 더 이상 약자들을 밟고 서는 인권위원장은 필요 없다. 현병철은 즉각 사퇴하고 용산유족과 구속자에게 사과하라!   


2012.7.10 
현병철 인권위원장 연임반대와 국가인권위 바로세우기 긴급행동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7/18] <두개의 문> 수원상영 안내[7/18] <두개의 문> 수원상영 안내

Posted at 2012.07.04 13:34 | Posted in 공지사항



용산참사 다큐멘터리 <두개의 문> 수원상영 안내

- 일시 : 7월 18일(수) 오후4시 / 저녁 7시 30분
- 극장 : 수원역 CGV (6관)
- 예매 : 천주교수원대리구청 031-248-8311 
- 입금계좌 : 신협 132-071-194587 (예금주 : 양기석)
- 관람료 : 8,000원
- 문의 : 다산인권센터 031-213-2105 

* (급수정) <두개의 문>에 대한 관심이 이렇게 많은 줄 몰랐습니다. 
18일 저녁 7시30분. 매진의 매진을 거듭한 끝에 추가대관 또 했습니다.
7시 30분에는 수원역 CGV 총 4개관에서 <두개의 문> 동시상영합니다.
1000여명의 수원시민이 함께 관람합니다.
 

예약 아직 늦지 않았습니다. 지금 위 전화번호로 신청해주세요.
오늘(10일)부터는 천주교수원대리구청에서만 예약 받습니다. 참고바랍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