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22 쌍용차 '같이 살래요' 행진에 다녀왔습니다.4/22 쌍용차 '같이 살래요' 행진에 다녀왔습니다.

Posted at 2018.04.23 15:36 | Posted in 활동소식/이슈&사람

쌍차해고자 노동자들의 투쟁이 벌써 10년째를 맞았습니다. 얼른 공장으로 돌아가고 싶다는 노동자들의 소박한 바람은 왜 이리 이루어지기 어려운 것일까요?
어제 쌍차투쟁을 지지하는 연대자들과 해고노동자들이 함께 쌍차에서 만들어진 차를 밀고 끌며 서울 남대문에서부터 청와대까지 행진을 했는데요, 인권활동가들도 차 한 대를 맡았습니다. 인권운동사랑방의 미류,대용,민선 활동가 두 분의 자원활동가(성함이...-_-;;)와 인권연구소 창의 은숙 선배 그리고 다산에서 아샤와 사월 활동가, 그리고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의 이승훈 활동가와 또... 누가 계셨는데 기억이(죄송죄송!)... 여튼 부슬부슬 내리는 비를 막으려고 비옷을 입었지만 덕분에 땀을 비오듯 흘리며 큰 일 없이 행진을 마쳤습니다. 
마무리 집회에서 단식 후 회복 중인 김득중 지부장님의 발언 내내 지부장님의 등에 손을 가만히 올리고 계신 김정욱 사무국장님의 모습이 오랜 시간 동안 기억에 남았습니다. 
하루 빨리 쌍차 해고자들이 전원 공장으로 돌아갈 수 있기를, 사측히 하루 빨리 약속을 지키기를, 그리고 정치권은 이 싸움이 빨리 끝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나서기를 요구합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