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프락치 공작사건’ 진상조사 결과발표‘국정원 프락치 공작사건’ 진상조사 결과발표

Posted at 2019.09.27 16:50 | Posted in 활동소식/이슈&사람

얼마 전 언론을 통해 국정원이 아직도 민간인에 대한 사찰을 지속하고 있음이 드러났습니다.

지난 24일 다산인권센터가 함께 하고 있는 국정원 프락치 공작사건대책위원회와 국정감시네트워크는 기자회견을 열어 ‘국정원 프락치 공작사건’ 진상조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기자회견에서 단체들은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직후부터 국정원을 대대적으로 개혁하겠다고 여러 차례 약속해왔지만, 임기가 반환점에 이른 지금까지 진전이 없다”며 "국정원의 디엔에이(DNA)는 변한 게 없다”고 규탄했습니다. 이들 단체는 “국정원은 이번 사건을 상시 업무인 ‘대공 수사’라고 주장하지만, 민간인 사찰과 증거조작은 뗄 수 없는 관계”라며 “국회는 국정감사, 국정조사를 통해 이번 사건의 진상을 규명해야 한다”고 요구했습니다. 이들 단체는 그러면서 “정보기관은 오로지 국민을 위한 것이어야 한다. 국정원 개혁을 더는 미룰 수 없다”며 “대공수사권 폐지 등 국정원법 전면 개정에 나서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아래의 기사를 참고하세요.

http://www.hani.co.kr/a…/society/society_general/910704.html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