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동차'에 해당되는 글 1건

  1. [희망버스] 울산, 부산에서의 무박 2일 2013.01.07

[희망버스] 울산, 부산에서의 무박 2일[희망버스] 울산, 부산에서의 무박 2일

Posted at 2013.01.07 11:38 | Posted in 활동소식/이슈&사람
2013년 1월 5일, 현대자동차 비정규직 노동자 최병승, 천의봉씨가 농성중인 울산과 대선 직후 사측의 비열한 탄압에 절망해 자살한 고 최강서 열사가 있는 부산의 한진중공업을 향한 희망버스가 전국에서 34대가 출발했습니다. 수원에서도 해고자, 시민단체 활동가, 대학생, 주부 등 35명이 버스 한대를 빌려 참가했습니다.


5시간을 달려 도착한 울산. 대법원에서 불법파견 판정을 받은 현대자동차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정규직화를 요구하며 혹한 속에서 80여일째 송전탑에 올라 농성하고 있는 최병승, 천의봉님을 만났습니다. '법대로 하자'는 상식적인 요구마저 외면당한 채 송전탑에서 겨울을 나고 있는 이들이 함께 웃으며 투쟁하자는 메세지를 전합니다. 도리어 우리가 힘을 받습니다.


울산에서의 짧은 만남과 집회를 마치고 다시 두시간을 달려 부산 한진중공업에 도착했습니다. 7살, 5살 아이를 둔 35살 청년 고 최강서 열사를 만났습니다. 김진숙 지도위원의 309일간 크레인농성과 희망버스 운동으로 복직약속을 이끌어 냈지만 일감이 없다며 휴업을 해버리는 한진중공업 사측의 악날함은 노동자들을 상대로 158억 이라는 손배가압류로 극에 달했고, 이에 극심한 스트레스로 하루하루를 버티다 끝내 목숨을 내려놓으셨습니다.

이날 김진숙 지도위원의 추도사 영상입니다.


 
희망을 이야기하기에는 현실이 절망감이 더없이 깊어 보입니다. 하지만 그럴수록 희망의 기운을 북돋을 수 있는 무언가가 더욱 절실히 필요한 때이기도 합니다. '다시, 희망만들기'라는 이름으로 2013년 시작된 '희망버스'운동은 그런 희망을 다시한번 나누고 키우는 계기가 될 것입니다.

수원에서 참여해주신 많은 분들도, 더 큰 희망을 만들기 위해 서로의 자리에서 더욱 노력하기로 했습니다. 그리고 몇차례가 될지 모르는 희망버스 운동이 더욱 확산될 수 있도록 함께 힘을 모아나가기로 했습니다.

'다시, 희망만들기' 관련 기사를 모아봤습니다.

- 버스 34대가 싣고온 희망, 철탑위로 쏘아올렸다 (한겨레)
- 칼바람 속 철탑노동자, 하트 날리던 주부… 추위도 머쓱했다(경향)
- 한진중공업에 모인 3000명 “죽음의 길, 멈추게 만들자”(민중의소리)
- 울산과 부산행 희망버스 1년만에 재시동 (참세상)
- "박근혜 당선인은 답하라... 사람이 죽고 있다"(오마이뉴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