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연] 유해화학물질로부터 안전한 수원은 가능한가요?[강연] 유해화학물질로부터 안전한 수원은 가능한가요?

Posted at 2015.08.28 17:40 | Posted in 공지사항


얼마전 중국의 텐진에서 폭발사고가 있었습니다. 화학물질 저장공간에서 폭발 사고가 일어난 것으로 추정됩니다. 사고 이후 한국의 각 지자체에서는 텐진 폭발의 영향으로 시안(맹독성물질)이 검출되지 않을까는 생각에 환경 평가 및 예방대책을 세우고 있습니다.

중국의 폭발사고는 먼 이야기가 아닙니다. 이미 우리나라에서도 구미불산누출사고, 군산oci에서 유해물질 누출사고, 화성 불산누출사고 등 크고 작은 사고들에서 인명 피해 및 환경피해가 일어나고 있습니다. 어느때보다 화학물질 취급 및 안전에 대한 고민이 많아지고 있습니다.

수원에서도 지난 해 10월 31일 삼성전자우수토구에서 물고기가 집단폐사한 사건이 있었습니다. 하천수 분석결과 시안과 클로르포름이 검출되었습니다. 그 후 지역단체에서는 진상규명을 요구하였고, 시와 민관합동조사단을 구성하여, 조사하였습니다. 해당업체의 조사 불응으로 인해, 제대로 된 진상규명을 해내진 못했지만, 이 사건을 계기로 유해화학물질의 위험성과 안전의 문제에 대해 고민하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지금 수원시에서 유해화학물질 조례를 준비중입니다. 물고기 집단폐사의 과제로 제출된 지역 주민의 안전한 삶과 알권리에 대한 조례입니다. 유해화학물질로부터 안전한 도시를 만들기 위한 고민들이 곳곳에서 진행되고 있습니다.

시민단체는 유알모임(유해물질 알권리 시민모임)을 만들어, 조례 재정에 대한 고민과 지역 선전 및 유해화학물질 대응 메뉴얼등을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유해화학물질 뿐 아니라 생활속의 화학물질, 발암물질등에 대한 고민까지 이어가보려 합니다.

그 첫번째 시간으로 강연을 준비했습니다. 전국적으로 유해화학물질 주민 알권리와 감시활동이 활발히 일어나는데, 그 이야기를 듣고, 수원지역에서 어떻게 활동하면 좋을지에 대한 내용입니다.

9월 2일 수요일 3시, " 유해화학물질로부터 안전한 수원은 가능할까요?" 

시간 되시는 분들 함께 참여하셔서 이야기 나누면 좋곘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강연]유해화학물질과 지역주민 알권리[강연]유해화학물질과 지역주민 알권리

Posted at 2015.07.02 13:50 | Posted in 공지사항



지난해 10월 있었던 삼성우수토구 물고기 집단폐사 문제가 있었습니다.

(기사보기 http://www.pressian.com/news/article.html?no=123393) 

수원시와 민관합동조사단을 꾸려서 조사를 한 결과 화학물질에 의한 집단폐사 임을 확인하였습니다. 공단이 없는 수원지역에서 화학물질 문제는 먼 이야기인 줄 알았습니다. 


안전과 환경은 중요한 문제입니다. 내 주변에 어떤 공장이 있는지, 어떤 화학물질을 사용하고 있는지, 화학물질 사고가 일어 났을때는 어떻게 대응해야 하는지 하나도 아는게 없습니다. 그래서 준비했습니다. 화학물질에 대한 주민 알권리와 사고시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지에 대한 이야기. 


2015년 7월 3일 금요일 오후 2시

강연제목 :‘유해화학물질과 지역사회 알권리’

강사 : 김신범 (노동환경연구소)

관심 있는 많은 분들 함께해주세요.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긴급토론회] 삼성반도체 연이은 불산누출 이대로 괜찮은가?[긴급토론회] 삼성반도체 연이은 불산누출 이대로 괜찮은가?

Posted at 2013.05.23 17:04 | Posted in 활동소식



5월 15일 국회에서 진보정의당 심상정의원실, 삼성불산대책위, 한국 환경정의 공동주최로 '삼성반도체 연이은 불산누출 이대로 괜찮은가?' 토론회를 개최하였습니다.

관련 기사를 보시려면
삼성불산누출이 안전사회 이행 포문 열었다.
유해물질 사용업무 도급화, 정부 관계자들도 우려

지난 1월 27일과 5월 2일 발생한 삼성반도체 화성공장 불산누출 사고는 , 한국 사회에 유해화학물질 사용과 취급, 그 업무의 문제점과 산업안전에 대한 질문을 던졌습니다.

특히 1월 누출 사고 이후 산안법 2004건을 위반한 삼성이 100일도 채 안된 시점 일어난 5월 2일 불산누출은 제대로 된 정비와 문제해결을 하지 않는 삼성의 안전 불감증을 그대로 보여주었습니다. 특히 2차 누출사고는 경미하고 아니고의 결과를 떠나 1차 누출 사고 이후 변한것이 없다는 것을 그대로 보여준 것이었습니다.

이런 문제제기와 더불어 기흥, 온양 공장 특별근로감독의 요구와 유해화학물질 관련 조례와 법안, 유해화학물질 목록 및 안전대응 메뉴얼에 대한 국민의 알권리가 제기 되었습니다. 또한 유해화학물질의 취급을 하청에서 전가하는 것이 아닌 원청 책임자성을 강화해야 한다는 것 역시 이야기 되었습니다.

전국이 유해화학물질 누출 사고로 들끓고 있습니다. 더 이상 화학물질 누출사고로 인해 목숨이 사그러지는 일 없도록, 안전하게 일하고, 살 수 있는 사회가 되었으면 합니다.

더 자세한 내용을 보고 싶으신 분들은 아래 국회 토론회 자료를 참고해주세요^^


20130514 삼성불산 국회토론회자료집 from humandasan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이슈] 삼성, 반복되는 불산누출[이슈] 삼성, 반복되는 불산누출

Posted at 2013.05.07 09:20 | Posted in 활동소식/이슈&사람


지난 5월 2일 삼성반도체 화성공장에서 또 다시 불산이 누출되는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1월 27일 불산누출 사고가 발생한지 100일이 채 안되는 날이었습니다. 3명의 하청 노동자가 부상을 입어 병원에 실려갔습니다. 

1월 27일 불산누출 사고로 4명이 부상당하고, 1명이 사망한 사고에서 우리는 삼성의 늑장대응과 사건 축소, 하청책임전가 등 초일류기업이 아닌 제대로 된 사고대응조차 못하는 모습을 확인했습니다. 특별근로감독 결과 삼성반도체 화성공장은 1934건의 산안법 위반 행위가 들어났습니다. 

신속한 대책이 마련되지 않은 탓에 똑같은 사고가 반복해서 일어나는 것입니다. 


52일 사고는 이미 예견 된 사고였습니다. 1월 누출사고 이후 삼성은 시정조치와 안전대책을 마련했다고 하지만 우리는 어떠한 위반사항을 어떻게 시정조치 했는지, 어떠한 안전대책을 만들었는지 알지 못합니다. 그리고 이렇게 중대재해를 일으킨 사업장이면 고용노동부의 감시 역시도 더욱 철저했어야 합니다. 하지만 이 불법투성이 삼성을 제재하는 곳은 아무 곳도 없었습니다. 또한 삼성이 어떠한 화학물질을 사용하는지, 그 용도와 위험성은 얼마인지 우리는 알지 못한다. 이번에는 불산이지만 다음번에 또 어떤 화학물질인지, 제대로 된 공개를 하지 않은 채 안전대책만을 마련했다고 이야기 하는 삼성을 더 이상 신뢰할 수 없습니다.
 


하루 종일 뿜어내는 공장의 연기, 연이는 2번의 불산 누출. 지역주민들은 삼성이 두렵다고 말합니다. 하기에 지적당한 사항만을 시정 하는게 아니라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합니다. 삼성반도체 화성공장에서 사용하는 화학물질 목록 공개와, 위기대응 매뉴얼, 지역사회와 소통하며 책임을 다하는 모습을 보여야 합니다



우리는 이러한 사업장을 제재할 수 있는 유해화학물질 관리법 개정과 경기도 민관합동조사단에서 제기한 유해화학물질 조례가 조속히 시행되길 바랍니다. 도심 한복판에 더 이상 시한폭탄을 안고 살아갈 수는 없습니다. 삼성을 더 이상 방치해서는 안됩니다. 영업이익보다 시민들의 목숨과 삶이 우선이기 때문입니다.


- 삼성은 2004건의 산안법 위반 시정조치 내용을 공개하라!
- 삼성은 사용하고 있는 유해화학물질 목록을 공개하라!
- 고용노동부는 삼성을 방치하지 마라!
- 유해화학물질관리법 조속히 개정하라!
- 삼성은 사회적 책임을 다하라!
  1. 잘보고 갑니당~~저희 블로그도 많이 이용해주세용~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활동소식] 기준치 넘는 불산, 삼성 어쩔텐가! (동영상 첨부)[활동소식] 기준치 넘는 불산, 삼성 어쩔텐가! (동영상 첨부)

Posted at 2013.02.18 18:21 | Posted in 활동소식/이슈&사람


지난 1월 발생한 삼성의 불산 누출 사고가 한 달이 다 되어가고 있습니다. 한 달이 다 되어 가고 있지만 우리는 사건을 진심으로 해결하려는 모습이 아닌 거짓과 은폐로 일관하는 일류기업, 삼성의 모습을 보고 있습니다. 5명의 사상자를 낸 이 사고는 제대로 된 유해화학물질 안전대책을 마련하지 않은 삼성에 의한 인재임이 분명합니다. 하지만 삼성은 사건의 해결과정에 거짓으로 일관하며, 주민들의 불안을 극대화 시키고 있어 더욱 우려스럽습니다.

그래서 오늘(2/18) 삼성전자 화성공장 앞에서 기자회견을 진행했습니다. 


불산이 외부로 누출 되지 않았다는 초기의 말과는 달리 수사과정을 통해 불산이 외부로 누출 되었음과 상시적으로 유해화학물질 관련 법을 제대로 지키지 않는 것이 밝혀졌습니다. 연간 40만톤의 유해화학물질을 사용하는 삼성반도체를 이웃으로 둔 주민들은 계속 밝혀지고 있는 수사 결과에 삼성에 대한 불신이 더욱 깊어지고 있다.

더욱 문제는 최근 시민환경연구소에서 불산 누출 사고 이후 반경 2km 이내 시료를 체취한 결과 불소농도가 기준치 0.1ppm을 넘었음이 확인됐다는 것입니다. 이번 불산 누출 사고로 인해 불소농도가 기준치를 넘어선 것인지, 아니면 계속적인 외부누출로 인해 축적되어 있는 것인지 불안감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확인 된 것은 이미 우리 주변에 기준치를 넘어선 불소가 검출 되었다는 것이고, 불소가 검출 된 곳은 시민들이 살고 있는 곳이라는 점입니다.


 
삼성인근불소농도측정 from humandasan



삼성 반도체 화성 공장은 연간 40만톤의 유해화학물질을 사용하는 세계 최대의 화학단지입니다. 이 화학단지에서 어떠한 유해화학물질을 사용하는지, 그것이 어떻게 외부로 걸러져 나오는지, 그것이 누출 되었을 때 어떠한 대책을 세워야 하는지 주민들은 알고 있는 것이 없습니다. 제대로 알고 있는 것이 없기에 공포는 더욱 커져가는 것입니다. 이번에는 불산일지 모르지만 다음번에는 어떤 화학물질일지 아무도 모릅니다. 삼성은 영업기밀이라는 이유로 모든 것을 은폐하려 하지만, 영업기밀에 우선 되어야 하는 것은 시민들의 알권리와 안전권 아니겠습니까?

 
이미 수많은 노동자들이 유해화학물질로 인해 백혈병, 희귀암등으로 사망했습니다. 이제 그 죽음이 공장 담장을 넘어 주민들에게까지 퍼지고 있습니다. 얼마나 더 많은 이들이 죽고, 다쳐야 사람의 생명이 우선임을 알까요?

식물이 살 수 없는 곳에, 사람 역시 살 수 없습니다.

우리는 삼성이 인간이 우선인 기업으로 변모하길 바랍니다. 지역사회와 소통하는 기업을 원합니다. 주민들의 알권리를 보장하고, 안전대책을 마련하고, 지역사회와 같이 상생하는 기업, 불통이 아닌 소통을 추구하는 기업. 사람의 가치를 가장 우선하는 기업. 그것이 국민이 원하는 기업이지 않습니까?  

삼성은 대책 없음의 공포가 더 이상 확산되지 않게, 사용 중인 유해화학물질 공개하고, 안전 대책을 마련해야 합니다.


  

환경운동연합 시민환경연구소에서 측정한 삼성전자 화성공장 주변 불소농도 측정결과를 발표 장면
(발표 : 경기환경운동연합 장동빈 사무처장)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