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대교수협의회'에 해당되는 글 1건

  1. [수원대] 이런 대학, 존재의 이유는? (7) 2014.10.30

[수원대] 이런 대학, 존재의 이유는?[수원대] 이런 대학, 존재의 이유는?

Posted at 2014.10.30 12:09 | Posted in 활동소식/이슈&사람

수원대 정상화를 위한 길거리 특강 스케치



지난 10월 29일, 수원대교수협의회와 다산인권센터가 <수원대 정상화를 위한 길거리 특강>을 

학교 정문 앞에서 진행했습니다. 

하루종일 학교측의 방해로 어렵사리 진행되었습니다.

하지만 길거리 특강에 함께 해준 재학생, 동문들...

그리고 파면, 해직된 교수님들의 감동적인 만남으로 

어려움을 이겨낼 수 있었습니다. 


먼저, 수원대 문제, 핵심을 짚어 낸 기사를 링크해놓겠습니다.


수원대 비리 꼭지점은 '라비돌' 이인수 게이트 터지나[뉴데일리 경제]


이 총장, 일가 소유 '라비돌' 회원권 구매 강요 의혹

모든 학교행사도 라비돌서 주최, 각종 부대수입 챙겨

김무성 이어 박희태 자녀도 수원대 음대교수 재직 드러나

고구마 줄기같은 '비리 복마전' 불구 국감증인 채택 무산

일각선 "이 총장 배후에 정치권 비호세력 있을것" 논란 확산 


기사에서 지적한 문제들 이외에도 재단 적립금, 비민주적인 행정 등

이루 말할 수 없는 문제들이 터져 나오고 있지만,

학교측의 공식적이고 이해가능한 답변은 없습니다.

이런 문제들을 지적했던 교수협의회 교수들과 

소위 학교에 찍힌 교수들은 파면 해임당했습니다.


수원대 학내문제 비판교수 4명 동시에 파면[경향]


과도한 등록금 인상 및 교비회계 전용 등 학내 문제를 비판하고 내부고발을 해온 수원대 교수 4명이 파면됐다. 


수원대 교수협의회 공동대표인 이원영·배재흠·이상훈 교수와 교수협의회 소속 이재익 교수는 16일 수원대 재단인 학교법인 고운학원에서 파면 처분을 당했다고 밝혔다...


학교 앞 집회마저 학교측의 선점으로 파면된 교수님들은 1인시위만 해 오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하늘에 별따기 같이 어렵게 집회신고를 해 29일 '길거리 특강'이 진행됐습니다. 

학교측의 방해는 도를 넘어섰습니다. 

이를 고발한 국민TV 보도를 보시죠.

교직원 동원도 모자라, 경운기까지 동원하는 추태를...ㅠㅠ



학교측의 방해에도 불구하고 오전 10시부터 5시까지 길거리특강은 진행됐습니다.

사학과 95학번 박상규 동문의 첫번째 길거리 특강.

오마이뉴스의 기자로 일하는 박상규 동문은 '진실만을 보도하는' 기자로서

수원대학교측의 비상식적인 태도에 대해 꼬집었습니다.



다음 길거리 특강은 다산인권센터 안병주 활동가가 나섰습니다. 

수원대 92학번인 안병주 활동가는 <청춘, 희망은 어디에>라는 제목으로 특강을 진행했는데요...

1998년에 수원대 총학생회장을 하면서 느꼈던 이야기를 담담하게 풀어냈습니다.


특강 내용과 분위기를 상세히 보도한 미디어스 기사를 참고바랍니다.


“저들은 여러분의 삶을 책임지지 않는다, 민주주의를 질문하라”(미디어스)


[스케치]수원대 해직교수, 거리에서 '교육'을 말하다




마지막으로 이상훈 교수님을 비롯한 파면, 해임된 교수님들의 특강이 진행됐습니다.

<내가 이 길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 말씀해주셨습니다.

한겨레에서 이상훈 교수님의 말씀을 아주 잘 정리해주셨습니다.


“차마 모른체할 수 없어서…길거리 교수가 됐다”(한겨레)


'수원대 비리 폭로' 해직교수

학교 정상화 위해 길거리서 특강

"학생·교수 제대로 대우받아야"

학생들 "덕분에 환경 좋아져" 응원









학교측의 감시와 통제로 재학생들의 참여가 어려웠습니다.

하지만 오며가며 교수님들에게 응원의 메세지를 많이 써주셨습니다.

고맙습니다.



마지막으로 파면, 해임된 교수님들과

따뜻한 포옹을 나눴습니다.

지금은 비록 나서지 못해 미안한 마음이지만

언젠가는 꼭 수원대가 변화될 수 있다는 믿음을

잃지 않겠다고 합니다.

조금씩 조금씩 알리고 행동하겠다고 다짐했습니다.



사진출처 : 미디어스


교수님들과 동문, 재학생들은 조만간 다시 한번 만날 수 있는 기회를

만들겠다고 했습니다.

수원대 정상화, 언제는 정상적이었는지 모르겠지만

비리와 전횡으로 추락하는 대학을 바로잡고

'지성'의 전당으로 변화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합시다. 

  1. 뭐, 이런 대학교가 다 있습니까? 용기있는 교수님들을 응원합니다.
  2. 844
    수원대 졸업생임이 부끄럽습니다.
    제 이십대 초반의 추억들이 녹아있는 그 캠퍼스가 지금의 이 지경이라니요.
    화면 속의 교직원 분들 오며가며 볼 수 있는 얼굴들이었는데
    이렇게 다시 보게 되네요.
    돈있고 소위말하는 빽있으면 저렇게 무논리하게 나와도 되는것입니까.
    지성인을 양성하는 대학에서, 이게 말이나 되는 일입니까.

    지금 재직중이신 수원대학교 교수님들은 학생들에게 이 사태를 어찌 설명하실런지 궁금합니다.
    대학이 학생들에게 '대단한 인격자'가 되라고 가르치지않아도 좋습니다.
    다만, 양심걸고 올바른 소리 외치시는 분들 욕되게 하는 모습은 안 보였으면 좋겠습니다.
    세상이 아무리 변해도, 돈이 아무리 대단하다해도, 잘못한 사람은 벌을 받는 게 옳습니다.
    시위하고계신 교수님들, '행동'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 2014.11.12 12:57 신고 [Edit/Del]
      20대의 추억이 고스란히 담긴 학교가 어수선한 모습에 많이 안타까우실 것 같습니다. 수원대학교는 많은 진통을 겪고 있는 중입니다.

      해직 교수님들의 힘겨운 싸움 뿐 아니라, 재학생들도 많은 고민을 하고 바뀌어 가는 노력을 하고 있습니다. 수원대의 추억을 간직한 졸업생들꼐서 많이 응원하고, 힘을 줘야 할 때입니다.

      현재 수원대에 함께 했던 이들이, 수원대 현재 상황을 알리고자 신문 광고를 게재하고자 합니다. 시간 되신다면 아래 페이지 방문해서 후원도 해주시고, 많은 관심도 부탁드립니다.

      수원대 정상화를 위한 동문선언 참여 페이지 http://www.socialfunch.org/suwonuniv
  3. ㅠㅠ에휴..우리대학교네요..요즘 매일 보는 장면인데 정말 남일같지않고 너무마음아픕니다..
  4. 힘네세요..정의는승리해요화이팅
  5. 수원대 졸업생입니다. 정확한 사태는 잘모르겠지만, 잘 해결되었으면 좋겠습니다 ~ 모두 복직하셨으면 좋겠어요^^ 서로서로 이해하고 잘되었으면 하네요~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