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동소식] 2012년을 넘어 2013년을 그대 품에~[활동소식] 2012년을 넘어 2013년을 그대 품에~

Posted at 2013.01.02 16:03 | Posted in 활동소식
다산인권센터 활동가들은 2012년 마지막 밤을 쌍용차 평택공장 앞 송전탑에서 보냈습니다. 
수원촛불시민들과 함께요. 이분들 대부분 다산인권센터 벗바리들이라는거 ^^

추운날이지만 따뜻한 초가 이제 막 점화됩니다.

 
겨울이 이번 해만큼 추울까 추울까 싶지만, 우리가 함께한다는 이유로 조금은 추위가 녹았으리라 생각합니다.
24곡 트로트메들리를 준비해간 박진활동가는 너무 많은 분들의 참여로 인해, 그만 노래한곡 못부르고
그저 사회를 보기만 했다지요. 아하하하 아까워라. 송전탑에서 승리하고 내려오시는 날 노래방에서 부르기로.

 
웃어요. 우리 모두 웃어요. 지금 가는 길은 모다 길고도 어두운 길이지만, 우리가 걷다보면 길이 만들어지고
웃음이 만들어집니다.

 
송전탑위에서 투쟁하는 문기주, 복기성, 한상균 "동지들 고맙습니다"라는 그말이 참 좋았습니다.
참여자들의 노래에 돌아가면서 답가를 해주신, 다들 어찌나 노래도 잘하시는지.
춥죠? 물으면, 어김없이 춥지 않습니다. 라고 답해주는 이분들.
특히 복기성동지는 1월 1일이 생일이었습니다.
우리 함께 생일축하노래도 불렀습니다.

 
앰프도 준비하고 노래도 준비한 투쟁하는 노동자의 스페셜 콘서트를 들었지요.
동서공업 해고자 황영수 동지와 노동자밴드 피라냐의 공연이이어졌습니다.
피라냐? 사람잡아먹는 그 생선? 아닙니다. 노동자밴드 피라냐는 부자들의 탐욕을 잡아 먹습니다.

 
2012년 늦은 밤 우리는 미리 떡국을 끓여서 언 몸을 녹였지요.
토요일 송년회에 잔뜩 남았다는 삼겹살과 살짝 얼어버려 바삭거리는 상추랑, 굴, 과매기와 소주도 한잔 나눴지요.
그렇게 송년의 밤은 깊어갔습니다.

 
그.리.고.
2013 쌍차투쟁 승리를 그렸습니다. 만들었지요. 수많은 실패이후 한 자 한 자 성공해냈습니다.
우리의 내일도 그러할 것입니다.
우리의 오늘은 아프지만, 우리의 내일은 아프지 않을것입니다.
우리의 상처와 우리의 절망은 다같이 나누는 희망으로 곧 꽃이 될 것입니다.

다산인권센터는, 아픈 그이들의 상처 안에 소중하게 피는 꽃이 늘, 되려고 합니다.
그래서 여러분을 아주 많이 사랑합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