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경진여객 버스노동자, 심각한 육체적 정신적 고통 시달려[이슈] 경진여객 버스노동자, 심각한 육체적 정신적 고통 시달려

Posted at 2013.04.11 14:00 | Posted in 활동소식/이슈&사람



경진여객 버스노동자, 열악한 노동환경 속에 
심각한 육체적·정신적 고통호소-근본대책 수립해야

- 경진여객 버스노동자 노동환경 실태조사 결과 발표 - 


1. 수원-사당, 수원-화성을 오가는 버스회사인 경진여객, 그곳에서 해고된 버스기사 박요상씨의 천막농성이 150일을 넘기고 있는 가운데, 한국노동안전보건연구소와 경진여객 문제해결을 위한 수원시민대책위원회는 4월 11일 <경진여객 버스노동자 노동환경 실태조사 결과발표회>를 갖으며 대책마련을 촉구했습니다. 

2. 설문조사와 심층면접으로 진행된 이번 실태조사는 경진여객 버스기사들의 열악한 노동조건과 이로인한 육체적, 정신적 상태, 그리고 안전운전과의 관계 등을 설문조사와 심층면접으로 진행됐습니다. 

3. 조사결과 버스기사 대다수가 하루 18시간 이상 근무, 하루 15시간 이상 운전하고 있어 그 결과 부족한 수면 시간과 높은 피로도를 보였고, 수익증대만 초점을 맞추고 운전자나 승객의 안전은 고려하지 않은 운행계획으로 신호 위반, 과속, 운전 노동자들의 휴식 시간 감소, 불친절 등이 발생될 수 밖에 없는 구조임이 밝혀졌습니다. 또한 60가지가 넘는 해고/징계 조항 및 폭력적인 노무 관리로 인해 보상부적절, 조직체계, 물리환경 분야에서 전국 평균보다 훨씬 높은 직무스트레스에 시달리고 있음이 나타났습니다.

4. 더욱 심각한 것은 응답자의 절반이 우울 증상군으로 나타나, 정신건강 문제가 즉각적인 개입이 필요한 수준일 가능성이 높다는 것입니다. 

5. 항시 불안정한 고용과 장시간 노동으로 인한 정신적 육체적 스트레스와 피로는 안전운행에 심각한 영향을 줄 수 밖에 없습니다. '노사문제'라는 입장으로 손 놓고 있는 수원시 그리고 버스노동자들의 고용형태, 노동조건 개선요구에 아무런책을 내놓지 않는 고용노동부 등 총체적인 문제가 드러난 결과라 할 수 있습니다.  

* 아래는 실태조사 결과 보고서 입니다. 참조바랍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