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이슈] 에버랜드에서 버려진 25살 사육사의 꿈[인권이슈] 에버랜드에서 버려진 25살 사육사의 꿈

Posted at 2012.03.20 17:48 | Posted in 격주간 <다산인권>/인권이슈/현장

에버랜드에서 버려진 25살 사육사의 꿈

 



화창한 3월의 어느 날, 직장인들이 삼삼오오 커피를 마시며 거니는 태평로에 한 여성분이 울고 있었습니다. 뭐가 그리 서러운지 손수건으로 눈물, 콧물을 훔치며 고개를 떨군 채 하염없이 떨고 있었습니다. 찬란한 햇살 속에 펄럭이고 있는 삼성의 깃발. 3월 15일의 그 거리는 여느 날과 다를 바 없는 날이었으나, 태평로 삼성 본관 앞, 그 앞에서 울고 있는 이 분에게는 1월 6일 이후 멈춰 버린 날 중의 하루였습니다. 눈부신 햇살 아래 멈춰버린 듯한 그 장면, 하염없이 눈물을 흘리며 삼성 본관 앞에 계신 그 분은 김주경씨의 어머니셨습니다. 사랑하는 딸을 먼저 떠나보낸 부모의 눈에서 눈물이 멈추게 되는 그 날이 과연 언제쯤 오게 될까요?

 
지난 1월 6일 삼성 에버랜드에서 사육사로 일했던 김주경이라는 노동자가 세상을 떠났습니다. 사육사가 되고 싶었던 그녀는 끝내 그 꿈을 이루지 못한 채 패혈증으로 사망했습니다. 그녀가 떠난 지 두 달. 아직 그녀 죽음의 진실은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삼성은 그녀의 죽음을 ‘술 먹다 넘어져 다친 것’이라며 개인의 책임으로만 떠넘기고 있습니다. 자신의 회사에서 일하던 직원이 죽었으면 그에 대한 조의를 표하고, 사건을 해결하는 게 당연한 일 일 것인데, 삼성은 그 최소한의 예의조차 지키지 않았습니다. 김주경씨의 죽음을 개인의 과실로 치부하는 것도 모자라, 부모님을 감시하고, 회유하는 등 비상식적인 행동을 일삼았습니다. ‘김주경씨의 부모가 돈을 바란다’는 말도 안되는 이야기를 직원교육시간에 버젓이 하였습니다. 이게 어찌 수없이 많은 사람들의 삶을 품고 있는 기업의 모습이라 할 수 있겠습니까? 이미 사람이길, 사람답길 포기한 자본과 착취의 얼굴, 그게 김주경씨의 죽음 이후 본 삼성의 모습이었습니다.

 
3월 15일. 김주경씨 산재신청 기자회견을 삼성 본관 앞에서 진행하였습니다. 그녀의 죽음을 애도하는 자리에 부모님도 함께 참석해주셨습니다. 멀리 전라도 광주에서 새벽부터 딸의 기자회견에 함께 하러 오신 부모님에게 삼성이 보여준 건 감시, 그 것 밖에 없었습니다. 기자회견 내내 사진을 찍고, 녹화하고, 주시하고, 딸을 잃은 부모에게 그들이 보여준 건 감시, 그뿐이었습니다. 한국 최고의 기업이라는 삼성이, 세계 초 일류기업이라는 삼성이 보여준 그 치졸한 태도에 혀를 내두를 수밖에 없었습니다. 이미 사람의 얼굴이길 포기하고, 같은 직원의 죽음을 채증하게 만들어 다른 직원들마저 괴물로 만들어 버리는 삼성. 과연 한국 최고의 기업, 세계 초 일류기업이라 할 수 있을까요?

 
3월 15일. 김주경씨의 산재 접수를 했습니다. 김주경씨의 죽음은 개인의 과실이 아니라, 그녀를 장시간 노동에 시달리게 하여, 면역력이 약해져 결국, 원인모를 균에 감염되어, 죽음으로 몰고 간 그녀가 일했던 직장 에버랜드의 책임이라고. 아파도 의무실에 갈 수 없는 노동환경을 만든 에버랜드의 책임이라고, 패혈증에 몸이 괴사되어도 ‘무단결근 안돼, 동물원에 가야해’ 라고 외치던 한 꿈 많은 노동자를 죽음으로 몰아넣는 삼성 에버랜드의 책임이라고. 그래서 결국 산재를 인정해야 한다고 말입니다. 살아온 날보다 살아갈 날이 더 많았던 25살의 꿈을 죽음으로 몰아넣는 삼성 에버랜드. 그녀가 끝내 살지 못했던 나머지의 날들에 대한 보상을 위해서라도 꼭 그녀가 산재인정을 받았으면 좋겠습니다. 그래서 그녀의 죽음이 개인의 과실이 아니라 그녀가 일했던 그 곳! 에버랜드의 책임이라는 것이 밝혀졌으면 좋겠습니다. 그래야만 아직도 딸을 잊지 못해 납골당을 찾는 그녀 부모님의 눈물이 조금이나마 줄어들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그래야만 아직도 딸의 방을 치우지 못하는 어머니의 저린 마음, 거리에서 눈물을 쏟을 수밖에 없는 그 마음이 다독여지지 않을까 합니다. 


■ 글 : 안은정(다산인권센터 상임활동가)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취재요청] 에버랜드 비정규직노동자 고 김주경 산재신청 및 반윤리 기업 삼성규탄 릴레이 1인 시위[취재요청] 에버랜드 비정규직노동자 고 김주경 산재신청 및 반윤리 기업 삼성규탄 릴레이 1인 시위

Posted at 2012.03.09 15:54 | Posted in 논평,성명,보도자료


에버랜드 비정규직노동자 고 김주경 산재신청 및

반윤리 기업 삼성규탄 릴레이 1인 시위




1. 귀 언론사의 발전을 기원합니다.
 
2. 삼성 에버랜드 비정규직 노동자 고 김주경 사망 산재 인정, 노동조건 개선을 위한 대책모임에서 3월 12일부터 15일까지 태평로 삼성 에버랜드 본사 앞에 1인 시위를 진행합니다. 이 흐름을 이어 3월 17일 11시부터 용인 에버랜드 앞에서 동시다발 1인 시위를 기획하고 있습니다.
 
3. 지난 1월 6일 삼성 에버랜드 동물원에서 일하던 사육사가 되고 싶어한 故김주경씨가 패혈증으로 숨지는 사건이 일어났습니다. 고인의 사망이후 2달이 흘렀습니다. 에버랜드에서 일하던 사원이 기숙사에서 제대로 된 치료도 받지 못하고, 고통을 호소하며 죽어갔습니다. 당연히 고인이 일했던 직장에서 고인의 죽음에 대한 진실을 밝히고, 사죄를 해야함이 마땅합니다. 그녀가 어떠한 이유로 죽음에 이르게 되었는지, 그 책임은 누구에게 있는지 유족과 그녀의 죽음을 애도하는 이들은 끊임없이 삼성에게 되묻고 있지만, 삼성은 고인의 죽음을 개인의 과실로만 축소 시키고 있습니다.
 
4. 삼성은 故김주경씨의 죽음이 자신들의 책임이 아니라 발뺌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명확한 사실은 고인은 에버랜드에서 일하다 죽음을 맞았다는 점, 제대로 된 치료를 받지 못해 병세가 악화되어 죽음에 이르게 되었다는 점에서 분명 책임이 있고, 그 책임이 있다는 것을 스스로도 알고 있기에 고인의 죽음이후 삼성직원들이 고인의 장례식장에 거주하며, ‘故김주경 관련 경과 보고’라는 문서에서 밝혀진 것처럼 고인의 가족들을 감시해 왔습니다. 삼성이 자신들의 책임을 부인한다면, 정당한 방법으로 고인의 죽음의 진실을 밝히고, 고인의 죽음을 개인의 과실로만 치부하는 행동을 즉각 중단해야 합니다.
 
5. 이에 유족과 故김주경씨의 죽음을 애도하는 이들이 모여, 고인의 죽음의 진상을 밝히기 위한 대책위원회를 구성하였고, 이후 직접적인 행동을 통해 삼성 에버랜드에 고 김주경씨 책임을 묻기 위한 활동을 벌일 예정입니다.
 
6. 이에 3월 12, 13, 14, 15일 삼성 에버랜드 태평로 본사 앞에서 1인 시위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15일에는 산재신청 기자회견과 더불어 고 김주경님의 부모님의 1인시위가 진행 됩니다. 3월 17일 11시에는 용인에 있는 에버랜드 앞에서 동시다발 1인 시위를 기획하고 있습니다.
 
7. 귀 언론사의 많은 취재와 협조 부탁드립니다.
 
1인 시위 일정
 
3월 12~15일은 12시부터 1시까지 태평로 삼성 에버랜드 본사 앞에서 1인 시위를 진행합니다.
3월 15일 기자회견 장소도 위와 동일 합니다.
3월 12일 => 다산인권센터
3월 13일 => 삼성노동조합
3월 14일 => 산재 담당 노무사
3월 15일 => 11시 산재신청 기자회견 및 12시 ~ 1시 고 김주경님 유가족 1인 시위
 
3월 17일 => 11시 용인 삼성 에버랜드 앞 동시다발 1인 시위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