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행진] 1박 2일 도보행진, 잘 마쳤습니다![희망행진] 1박 2일 도보행진, 잘 마쳤습니다!

Posted at 2014.09.30 18:01 | Posted in 활동소식/이슈&사람

존엄과 안전, 진실과 정의를 위한 


희망행진


무사히 마쳤습니다.


사진으로 1박 2일 행진을 정리했습니다! 

함께 보시죠~!!


사진 : 박진


지난 9월 26일

새누리당 경기도당 앞에는 

'존엄'의 깃발이 펄럭거렸습니다.


사진 : 뉴스Q


9월 26일 오후 2시에 새누리당 앞에 모인 시민들.

이번 행진은 수원을 비롯해 인천(정의), 성남(진실) 시민들이

각각 출발했습니다.



수원에서 출발한 '존엄'한 시민들 ^^

이 때까지는 뭐 걸을 만 했습니다만...



수원 지지대고개를 넘고 나서는 



다들 표정이...ㅠㅠ 

그래도 뚜벅뚜벅 서울을 향해 걸었습니다.

세월호 참사 5개월.

밝혀진 것도 없고, 밝히려고 노력하지도 않고...

그래서 걸었습니다.



지나는 시민들에게 세월호 특별법에 대한

유인물도 나눠드렸습니다.



이번 행진의 최연소 참가자 되시겠습니다.

안전한 나라에서 살고 싶다는 소망은

우리 모두의 소망입니다.

그래서 특별법, 반드시 필요합니다 ^^



행진과정에서 약간의 문제가 발생했습니다.

차에 타고 계신 분.

안양 인근에서 부터 행진대오를 따라다니면서

'세월호 때문에 죽겠다'며

소리를 고래고래 지르며 쫒아 다녔던 분입니다.



급기야 차를 몰고 행진하는 사람들을 향해 차를 들이댑니다.

하마터면 큰 사고가 날뻔 했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당황하지 않고~'

경찰을 불렀습니다.

적법하게 신고된 행진을 방해하는 이 사람을 현행범으로 체포하세요...


결국 이 분 경찰서 갔습니다.



세월호를 삭제하려는 사람들.

이제 그만 됐다고, 가만있으라 하는 사람들.

그 사람들을 탓하지는 않습니다. 


다만 

진실을 가리려는 정부

진실을 두려워하는 정치인들

그 뒤를 봐주는 기업들...

이 들의 감춰진 모습을 보겠습니다.


우리는 아직 시작도 못했습니다.



예상보다 한 시간 늦게 명학공원에 도착했습니다.

아기다리고기다리던 저녁식사 시간입니다.



이 날 저녁식사는 안양지역의 촛불시민모임에서 준비해주셨습니다.

너무나 정성스럽게 밥과 반찬을 준비해주셔서 너무너무 감사드립니다.



저녁을 준비해주신 안양 촛불시민모임 분들입니다.

감동의 눈물이 뚝뚝...ㅠㅠ

고맙습니다!



얌냠, 쩝쩝 맛있는 저녁식사를 후딱 해치우고

숙소인 기아자동차 소하리 공장으로 걸었습니다.



숙소엔 이미 기아자동차 노동조합에서 

환영 현수막을 떡~~하니 걸어놓으셨네요.

숙소와 아침식사까지 후원해 주셨습니다.

감사합니다!


늦은 시간임에도 불구하고

세월호 유가족인 동혁엄마, 아빠가 오셨습니다.

저희에게 고맙다는 말씀을 하시지만

오히려 저희가 고맙지요...ㅠㅠ



둘째날 행진이 시작됐습니다.

구로역에서 인천(진실팀) 시민들과 합체!!

여의도 국회를 향해 힘차게 행진을 했습니다.



간단한 점심식사 후

국회 맞은편 국민은행 건물 앞에서 

국회 농성중인 유가족분들과 함께 집회를 진행했습니다.



집회 후 유가족분들과 감사의 인사를 나눴습니다.

고맙고 또 고맙습니다.



이제는 서울시청광장을 향해 고고씽!



생전 처음 마포대교를 걸어서 건넜습니다.



충정로에서 대학생 행진단과 만나기로 했습니다.

존엄과 진실의 깃발이 펄럭입니다.



드디어 대학생 행진단과 만났습니다!

점점 늘어나는 행진참가자들을 보니

지친 다리도 힘이 솟구칩니다~~!!



아...이게 꿈이냐 생시냐...

수원에서 출발해 1박 2일 동안 서울시청광장까지 걷는다는거

생각보다 쉽지는 않았습니다.

하지만 우리는 끝까지 해냈습니다!



시청광장에서 진행된 범국민대회까지 참석!


27일 일요일 아침일찍 출발했던 성남시민들도 

도보로 서울시청까지 오셨습니다.

오후 5시 범국민대회 시간을 맞추려고

엄청난 속도로 오셨더군요.


존엄과 안전, 진실과 정의를 위한 희망행진에 참가하신 모든 분들

모두 모두 고생들 하셨습니다.


세월호 참사의 진실을 규명하는 것은

존엄하고 안전한 사회로 가는 첫걸음입니다.


유가족과 잡은 손 놓지 않고

끝까지 함께 할께요!


* 사진 : 출처가 없는 사진은 모두 다산인권센터 자원활동가 오렌지가좋아 님이 촬영해주셨습니다. 감사합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세월호] 경기,수원시민 새누리당 경기도당 앞에서 동조단식을 시작했습니다.[세월호] 경기,수원시민 새누리당 경기도당 앞에서 동조단식을 시작했습니다.

Posted at 2014.08.28 17:33 | Posted in 활동소식/이슈&사람

경기, 수원시민들 새누리당 경기도당 앞에서


세월호 특별법 제정 릴레이 동조단식을 시작했습니다.





오늘(28일) 오전 11시. 새누리당 경기도당 앞입니다. 

기자회견 시작 전부터 경찰이 진을 치고 있었습니다. 

왜 그럴까요.

너무 일상이 되어버린 풍경이라, 낯설지는 않습니다.

그래도...볼 때마다 '이건 아니다' 싶습니다.



여하튼 '세월호 특별법은 정쟁과 거래의 대상이 아니'기에 

청와대와 새누리당이 유가족의 요구에 응답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급하게 준비된 일정임에도 많은 분들이 참석해 주셨습니다.

모두가 같은 마음입니다.

세월호 참사 넉달이 지난 지금.

유가족의 마음으로 이 자리에 섰습니다.



오늘부터 매일 이 곳에서 동조단식이 진행됩니다.

유민아빠의 단식은 오늘로 중단되었지만

그 정신을 이어받아 새누리당 경기도당 앞에서 진행됩니다.

이미 전국적으로 많은 시민들이 함께 하고 계십니다.


[오마이뉴스] 세월호 동조단식 '함께합니다'



유가족들이 농성을 하고 있는 광화문 광장은

경찰과 경찰차벽으로 둘러쌓여 있습니다.

청와대 앞 청운동 동사무소 인근도 마찬가지입니다.

청와대 가는 길목을 차단하고

일일이 검문을 합니다.


새누리당 경기도당 앞에도 마찬가지였습니다.

경찰국가가 아니고서는 이럴 수는 없습니다.



뜨거운 햇살 아래 오늘 동조단식을 시작해주셨습니다.

고맙습니다. 



유가족과 잡은 손, 놓지 않겠습니다.

진실의 문이 열릴 때까지 포기하지 않겠습니다.



세월호 특별법은 그 진실의 문에 들어가는 첫번째 문입니다.

성역없는 수사와 조사가 가능한

수사권, 기소권이 보장되는 법이 만들어져야 할 이유입니다.



함께 해주세요!


* 사진은 다산인권센터 자원활동가 엄명환 님이 제공해주셨습니다. 고맙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세월호] 수원시민, 행동하는 이들의 외침![세월호] 수원시민, 행동하는 이들의 외침!

Posted at 2014.07.24 14:11 | Posted in 활동소식/이슈&사람

수사권, 기소권 있는 세월호 특별법 제정하라!


세월호 100일

기억하고 행동하는 이들의 외침!


수원시민, 하루한끼 동조단식에 참여해주신 분들입니다.

고맙습니다.


오늘(24일) 서울에서 만납시다!







* 인증샷을 추가합니다. 다산인권센터 벗바리이신 박효진 선생님이 오늘 한끼 동조단식을 하면서 인증샷을 보내주셨어요. 사진찍는데 제자들이 함께 해주었다고 너무 흐뭇한 표정입니다. 박효진 선생님 글과 함께 사진 올립니다.


오늘 세월호 참사 100일 입니다. 아직 제대로 밝혀진 것이 없고 약속했던 특별법도 소식이 없습니다. 어제오늘 1박2일 안산에서 서울까지 유가족과 시민들이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며 빗속 도보행진을 했습니다.
마음은 그곳에 같이 하나 학교에 묶여 있어 유가족들 곁에서 우리 아직 기억하고 있다고 힘내시라고 동조단식 했습니다. 수원에서 하는 100인 동조단식이고요, 다산인권센터에 사진 보낸다는데 아이들이 끼어들어 같이 찍네요.
제 가족이라 제 학생이라 생각하면 얼마나 많은 지지가 필요할까 여겨지고 역지사지로 저도 그렇게 행동하려 합니다. 다들 함께 하시는거죠?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