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굴뚝인'에 해당되는 글 1건

  1. [사진글] 314 모두가 굴뚝인이다. 2015.03.16

[사진글] 314 모두가 굴뚝인이다.[사진글] 314 모두가 굴뚝인이다.

Posted at 2015.03.16 10:33 | Posted in 활동소식/이슈&사람


ⓒ 안병주


보자, 그러니까 '희망버스'란 단어가 2011년 한진중공업에 내려간게 시작이었으니, 올해로 4년이 시간이 흘렀습다. 아직 희망버스는 멈추지 않았습니다. 이번엔 평택입니다. '굴뚝인' 이창근을 만나러 가는 길입니다. 지난 3월 14일 토요일, 봄 햇살이 따뜻하게 내리쬐는 그 날, 조그만 미니버스에 몸을 실었습니다. '희망의 봄'이라는 단어가 목에 걸립니다. 안그래도 저 현수막을 버스에 다는 것도 우여곡절끝에...여튼 낯익은 얼굴들과 인사를 했습니다.


ⓒ 안병주



7년전, 공장위로 헬기가 떠다녔던 그 때 그 시간에도 보였던 저 간판은 그대롭니다.


ⓒ 안병주


저 출입문으로 당당하게 들어가고 싶다고, 7년의 긴 싸움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새벽마다 출근하는 동료들을 보면서 무슨 생각을 할까. 밖에서 싸우는 동료들을 보면서 안에 있는 동료들은 무슨 생각을 할까. 온갖 잡념이 스치는 정문.



ⓒ 안병주


회계조작도 들어나고, 조작된 서류로 정리해고 했다면 그 정리해고도 당연히 무효입니다. 하지만 대법원은 지난해 11월 '경영상의 필요에 의해 해고는 정당하다'고 판결했습니다. 고등법원 판결을 뒤집은 것이지요. 법의 잣대는 고무줄인가 봅니다. 아니 한쪽으로 심하게 기울어진 운동장이 아닐까요.


ⓒ 안병주


굴뚝밖 곳곳에는 마음들이 모아져 있었습니다. 응원하고 사랑하고 연대하겠다는 글귀가 곳곳에 붙어 있습니다.


ⓒ 안병주


오늘도 내일도 함께 할게요.


ⓒ 안병주


쌍용차 정문 앞에는 여전히도 분향소가 차려져 있습니다. 7년전 정리해고 이후 돌아가신 26명의 희생자를 기리는 이 소박한 분향소는 여전히 쌍용차 정문앞에 있습니다.


ⓒ 안병주


수백대의 팔려나갈 자동차와 그 공장안을 순찰하는 경찰. 저렇게 생산된 차는 유유히도 도로를 질주할 것입니다. 노동자들의 피와 땀은 저 쌔끈한 자동차에 흔적도 남지 않습니다. 


ⓒ 안병주


공장안 굴뚝에서는 연기가 계속 피어오르고 있습니다. 이창근이 피우는 담배연기 같아 보입니다. 나 여기 있다고 알리는 봉화연기 같았습니다. 


ⓒ 안병주


한진중공업 노동자가 무대에 섰습니다. 기나긴 싸움끝에 얼마전에야 비로서 복직이 완료됐다고 합니다. 길고 지루한 싸움은 해고의 고통보다 어쩌면 더 고통스럽니다. 쌍차 노동자들은 7년을 싸우고 있습니다. 기다리고 있습니다. 


ⓒ 안병주


가족을 잃은 슬픔을 누구보다 더 잘 알고 있다는 세월호 실종자 가족들도 무대에 올랐습니다. 하루라도 빨리 유가족이 되고 싶다는 간절함을 눈물로 말합니다. 이 아픔들이 쌍용차 공장 앞에 있습니다.


ⓒ 안병주


밀양 주민이 이창근에게 보내는 편지를 읽었다. 밀양에 왔던 쌍차 노동자들을 기억하고 있다고, 그 아픔에 밀양의 할머니들도 함께 하고 있다고, 모두가 아파도 그 아픔을 나누면 희망이 보일 것이라고, 이창근에게 편지를 올렸다.


ⓒ 안병주


공장 앞 거리는 금새 북적이는 장터로 변했습니다. 아이들은 줄을 넘고 그림을 기르고, 여기저기 노랫소리와 물건 파는 소리에 사람냄새가 가득합니다. 고통의 에너지보다 흥겨움이 가득합니다.


ⓒ 안병주


아이들이 그리는 굴뚝, 무슨 생각을 하며 그릴까...그래도 정성들여 색깔을 칠하는 손이 마냥 곱습니다.


ⓒ 안병주

 

한땀 한땀 바느질로 글자를 완성하는 사람들. '굴뚝같은' 그 뒤로 무슨 글자인지 사뭇 궁금해지는 바느질입니다. 완성된 글자를 확인하지는 못했습니다. ^^;


ⓒ 안병주


꽃밭에 누운 사람들. 진짜 한번 환한 꽃밭에 누워 하늘을 마음편히 쳐다보고 싶은 노동자. 그 노동자들은 하염없이 굴뚝을 쳐다보고 있습니다. 


ⓒ 안병주

 

세월호의 온전한 인양을 촉구하는 서명운동도 진행되고 있었습니다. 아픔이 아픔을 아는 법입니다. 


ⓒ 안병주

 

'사람에게는 마음이 있습니다'


ⓒ 안병주


가수 지민주님은 굴뚝을 향해 노래를 불렀습니다. 그 노래가 바람을 타고 굴뚝으로 흘러갑니다. 마음을 울리는 노래는 공장의 벽을 넘어 굴뚝으로 흘러갑니다.


ⓒ 안병주


이제 굴뚝엔 이창근 혼자입니다. 김정욱님은 교섭을 위해 내려왔습니다. 쌍용차 해고자들이 만든 티볼리는 언제쯤 볼 수 있을까요.


ⓒ 안병주


선을 만든 이들은 누구고, 선을 넘지 말아야 할 사람은 누굴까요. 선을 넘어 굴뚝을 올라간 이창근은 범법자 일까요? 저들이 쳐놓은 선은 '넘으라고' 만든 선이 아닐까요?


ⓒ 안병주


굴뚝이 보이는 철망앞에 자물쇠가 걸렸습니다. 함께 살자 약속을 걸었습니다. 우리 함께 살 수 있을까? 오늘, 우리 모두가 굴뚝인이 되었습니다.


ⓒ 안병주

 

 

어떤 경우 | 이문재

 

어떤 경우에는

내가 이 세상 앞에서

그저 한 사람에 불과하지만

 

어떤 경우에는

내가 어느 한 사람에게

세상 전부가 될 때가 있다.

 

어떤 경우에도

우리는 한 사람이고

한 세상이다.

* 아래 '공감' 버튼, 페이스북 좋아요 한번씩 눌러주시면 

더 많은 분들께 이 소식을 전할 수 있습니다. ^^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티스토리 툴바